ATTENTION 작성일 2009-05-18
전체직원 20여명 10년째 해외관광 .. 인터컴 [한국경제]
작성자 : 인터컴 조회수 : 1801

보도사 : 한국경제


전체직원 20여명 10년째 해외관광 .. 인터컴

 

직원 20여명의 작은 기업이 10년째 단체로 해외 여행에 나서 화제다. 
더구나 국내외 경제 여건과 관계없이 지속적으로 직원 단체 해외여행을 추진해 주목을 받
고 있다. 
국제회의나 국제박람회를 기획, 대행하는 인터컴(대표 최태영)이 바로 그 회사다. 


전 직원 23명 가운데 한명도 빠짐없이 지난 13일부터 4박5일간 휴양지인 필리핀 세부의 플
랜테이션베이로 해외여행을 다녀왔다. 

지난해에는 인도네시아의 발리로 여행을 갔다왔다. 
1992년 태국 파타야로 여행을 다녀온 뒤 올해로 10년째다. 

IMF 외환위기가 터진 1997년에도 이 회사의 해외여행은 중단되지 않았다. 

이 회사가 매년 단체로 해외여행을 하는 이유는 간단하다. 
직원들의 화합을 도모하고 1년간 열심히 일한 노력에 대한 보답이다. 

오히려 일 때문에 여름 휴가를 보내지 못하는 점이 안타깝다는 게 최태영 대표의 얘기다. 
연말에 성과급을 줄 수 도 있지만 성과금이 직원들마다 약간씩 차이가 나 오히려 분위기를 
해칠 수있어 해외여행을 선택했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. 

특히 대형 전시회나 박람회를 기획.대행하는 전시기획사의 업무성격상 눈으로 직접 해외의 
풍물을 보고 문화를 체험하는 것이 업무에 큰 도움이 된다는 포석도 깔려있다. 

최 대표는 "매년 5천만원 가량의 여행경비가 들지만 여행을 다녀온 후 일의 능률이 더 높아
진다"고 말했다.

 

/글: 김문권 기자/